만재도

1004섬 관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만재도

  • 파도가만들어낸순수의섬만재도
  • 파도가만들어낸순수의섬만재도
  • 만재도는 바다 한가운데 떨어져 있다하여 먼데섬, 또는 만대도라고 하였으며 재물을 가득 실은 섬 해가 지고 고기가 많이 잡힌다하여 만재도라 하였다고 한다. 이 섬의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드라마 '봄의 왈츠', kbs 해피선데이 1박2일, tvn 삼시세끼-어촌편 등 방송되면서 많이 사람들이 찾고 있다. 트레킹이나 낚시 외에 만재도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지만 세상과의 인연을 잠시 접고 자연의 일부가 되어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마음으로제일먼섬만재도
  • 마구산(177m)밑, 바다를 바라보며 50여호의 집들이 돌담 속에 옹기종기 모여 있다. 100여명의 주민이 가족처럼 살아가는 만재도에 어쩌다 외지 사람이 들어오면 주민들은 호기심을 나타낸다. 목포에서 거리는 가거도보다 가깝지만 배가 항상 가거도를 먼저 가고 만재도로 오니 5시간 30분이나 걸린다. 배 타는 시간으로 우리나라 섬 중에서 제일 먼 섬이다. 그래서 거리보다 마음으로 제일 먼 섬이다. 가거도보다 배는 더 오래 타지만 운임은 더 싸다. 만재도는 신안 사람들도 잘 모르던 외진 섬이었다. 어린 수호와 은영이 섬에 표류해 온 장면을 이곳에서 촬영했다. 당시 드라마를 찍었던 곳은 섬 한가운데 자리한 마을 앞 몽돌 해변, '짝지'라 불리는 이 해변은 차르륵 차르륵 푸른 파도가 들고 날 때마다 자갈을 씻어 내리는 소리가 가슴을 쓰러내리듯 시원하다.
  • 마음으로제일먼섬만재도
  • 마구산(177m)밑, 바다를 바라보며 50여호의 집들이 돌담 속에 옹기종기 모여 있다. 100여명의 주민이 가족처럼 살아가는 만재도에 어쩌다 외지 사람이 들어오면 주민들은 호기심을 나타낸다. 목포에서 거리는 가거도보다 가깝지만 배가 항상 가거도를 먼저 가고 만재도로 오니 5시간 30분이나 걸린다. 배 타는 시간으로 우리나라 섬 중에서 제일 먼 섬이다. 그래서 거리보다 마음으로 제일 먼 섬이다. 가거도보다 배는 더 오래 타지만 운임은 더 싸다. 만재도는 신안 사람들도 잘 모르던 외진 섬이었다. 어린 수호와 은영이 섬에 표류해 온 장면을 이곳에서 촬영했다. 당시 드라마를 찍었던 곳은 섬 한가운데 자리한 마을 앞 몽돌 해변, '짝지'라 불리는 이 해변은 차르륵 차르륵 푸른 파도가 들고 날 때마다 자갈을 씻어 내리는 소리가 가슴을 쓰러내리듯 시원하다.
  • 만재도

    • 만재도1
    • 만재도2
    • 만재도3
    • 만재도4
    • 만재도5
    전남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825
    Tel 061.262.3003 / Fax 061.262.3005
    Copyright © 신안관광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